티스토리 뷰

원숭이두창 관련주

 

반응형

50여년간 아프리카에서만 주로 발견됐던 인수공통감염병인 ‘원숭이두창(monkeypox)’이 최근 북미와 유럽을 넘어 중동에서까지 발견돼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질병관리청은 22일 “아직 한국에서 발견된 환자는 없지만, 대비를 위해 검사체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원숭이두창은 천연두 백신으로 예방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있는데, 국내엔 이 백신이 3500만명분 가량 비축돼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청은 "원숭이두창과 천연두는 다른 종류의 감염병이기 때문에 해당 백신을 그대로 적용할 수 있을지 전문가 의견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준 원숭이두창이 확인된 국가는 총 14개국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13일부터 21일 13시(현지시간)까지 원숭이두창 감염이 확인됐거나 의심되는 사례는 120건으로 관련 국가는 총 12개국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유럽에선 영국을 첫 발견된 이후 벨기에,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포르투갈, 스페인, 스웨덴에서 감염자가 확인됐다. 북미에선 캐나다와 미국, 오세아니아 지역에선 호주에서 감염자가 나왔다. 여기에 더해 스위스와 이스라엘 보건당국이 21일 추가 확진 사례를 발표하면서 원숭이두창이 퍼진 나라는 14개국으로 늘었다.

원숭이두창 관련주

반응형

관련주>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913571

반응형

희소감염병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급증하면서 원숭이두창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천연두 치료제 관련주에 매수세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2일(현지시간) BBC 보도에 따르면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는 이스라엘과 스위스, 오스트리아에서도 확인되며 전세계 15개국에서 발생이 보고됐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전날 최근 북미와 유럽 전역에서 퍼지고 있는 원숭이두창의 첫 환자가 발생했다고 발표 중동 지역에도 이 바이러스성 전염병이 확산될 우려가 커졌다.

HK이노엔은 국내에서 천연두 백신을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는 기업이다. HK이노엔은 2009년 허가받은 2세대 두창 백신을 대테러 대응용으로 정부에 납품하고 있다.

파미셀은 지난해 미국 키메릭스(Chimerix)가 개발 중인 천연두 치료제 브린시도포비르(Brincidofovir)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신약 승인 신청(NDA)의 순차 제출(Rolling Submission)을 승인받으며 천연두 관련주로 꼽혔다.

큐로홀딩스가 지분을 보유한 큐로컴 자회사인 스마젠은 지난 2020년 코로나19 DNA 백신 실험 당시 원숭이 투여 실험을 진행한 적 있다. 실제로 스마젠이 두창 및 천연두 관련 치료제를 개발·보유하고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